니퍼트, kt 품으로…100만 달러에 계약
니퍼트, kt 품으로…100만 달러에 계약
  • 제주신보
  • 승인 2018.0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컬테스트 진행 후 이상 없으면 계약 체결

두산 베어스와 재계약이 불발돼 은퇴 위기에 몰렸던 더스틴 니퍼트(37)가 kt wiz에 새 둥지를 튼다.


kt는 4일 니퍼트와 연봉 포함 총액 100만 달러에 계약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kt는 이날 니퍼트의 메디컬테스트를 진행하고, 이상 없이 통과되면 최종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임종택 kt 단장은 "구위, 이닝 소화력 등 에이스 투수로서의 역량뿐 아니라 KBO 리그 적응력, 인성과 성실성 등이 검증된 니퍼트를 올 시즌 외국인 투수로 확정했다"고 말했다.


니퍼트는 2011년부터 7년 동안 두산 마운드를 지킨 KBO리그 최장수 용병이다.


통산 94승 43패 1홀드 평균자책점 3.48의 성적을 남기며 두산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2016년에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와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그러나 두산이 니퍼트의 노쇠화를 우려해 재계약하지 않고 롯데 자이언츠 출신 조쉬 린드블럼과 신입 세스 후랭코프로 외국인 투수진을 꾸리면서 니퍼트는 갈 곳 없는 신세가 됐다.


kt는 지난 시즌 에이스로 활약한 라이언 피어밴드와 재계약하고 다른 외국인 투수를 물색하고 있었지만, 상황은 여의치 않았다.


임 단장은 "당초 영입을 추진했던 선수들의 다수가 메이저리그 잔류나 일본 리그 진출을 결정해 영입이 지연되고 있고, 스프링캠프 합류 등 차질 없는 시즌 준비와 적응을 위해서는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은 상황이었다"며 "영입 가능한 미국 리그 선수들과 돈 로치를 포함해 KBO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을 비교 분석한 결과, 니퍼트가 팀의 전력 상승에 가장 기여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kt는 압도적인 구위를 갖춘 투수를 원했다. 니퍼트가 큰 키에서 내뿜는 시속 150㎞ 이상 강속구를 올해도 유지한다면 이 기대에 부응할 수 있다.


임 단장은 "선수 본인이 kt에서 뛰고 싶다는 의지를 전달해 왔다"며 "올 시즌 kt 선발진의 주축으로서 팀 성적 반등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