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된 장소, 그들에게 희망 빛 전달
소외된 장소, 그들에게 희망 빛 전달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만덕기념관, 2일부터 내달 25일까지 ‘양종훈의 포토옴니버스’ 사진전
산간오지·비극의 땅 아프리카·동티모르 아픔 담겨
제주해녀 강인한 모습 등 전시
▲ 김만덕기념관은 지난 2일부터 내달 25일까지 기념관 1, 2층 기획전시실에서 ‘양종훈의 포토옴니버스’ 사진전을 열고 있다. 사진은 양종훈 作.

 

소외된 이들과 장소에 작은 희망의 불씨를 꽃피우기 위한 사진전이 마련됐다.


김만덕기념관(관장 김상훈)은 2일부터 내달 25일까지 기념관 1, 2층 기획전시실에서 첫 기획전시로 ‘양종훈의 포토옴니버스’ 사진전을 열고 있다.


이번 사진전은 제주출신이며 현재 상명대학교에서 강의 활동을 하고 있는 양종훈 교수가 30여 년간 고향 제주와 해발 8750m의 히말라야를 오가며 기록한 작품들이 전시됐다.


양 교수는 평소 실천해 오고 있는 ‘사진으로 세상을 바꾼다’는 정신을 바탕으로 소외된 지역을 찾아 사진을 통해 조망하고, 장소와 그 곳에 사는 사람들이 세상으로 향하는 소통의 창구가 되고자 했다.


이번 전시는 전기조차 들어오지 않는 산간오지, 에이즈로 죽어가는 비극의 땅 아프리카, 폭압 정치로 빚어진 동티모르의 아픔 등이 담겨있다.


양 교수는 “사진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의 삶을 널리 알리고, 그들이 더 나은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 주고 싶다”고 밝혔다.


김만덕기념관은 “양 교수가 갖고 있는 사진에 대한 철학은 거상 김만덕의 정신과도 일치해 이번 전시가 더욱 뜻 깊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어려운 작업 환경 속에서 생업을 영위해 온 강인한 제주여성 해녀 작품도 마련돼 눈길을 끈다.


다만 해녀의 고달픈 삶만 담기지 않고, 기쁨과 웃음으로 승화한 그들의 모습이 작품속에 담겼다.


양 교수는 한국사진학회장을 맡고 있다. 주한 호주대사관, 대한민국 국회, 동티모르 대통령궁, 서울 시립미술관 등에 교수의 작품이 소장돼 있다.


오프닝은 1월 12일 오후 6시 기념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