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과 번영의 황금 개띠의 해가 밝았다. 우리 협회는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 공로부문 최우수상을 받는 쾌거를 달성했다.

 

올해에는 우리 족구인들의 염원인 족구 전용구장 유치를 위해 노력하려고 한다. 현재 원희룡 도지사와 이 문제에 대해 협의 중이다.

 

이와 함께 전국체전에 족구 종목이 입성하는 그날이 올 때까지 온 힘을 기울이겠다. 동호인들의 가정에 늘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