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인 피부 와 닿는 정책 펼칠 것
예술인 피부 와 닿는 정책 펼칠 것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경훈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올해 제주문화예술재단은 예술인들의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을 통해 지역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노력하겠다.

 

이를 위해 지난 1년간 준비해 ‘생애주기맞춤형 예술가 지원 사업’ 부문을 개편한다. 10년만의 개편으로 기존의 일반지원 방식은 유지하되 예술가 지원 부문을 선택·집중해 지원한다.

 

실적 위주가 아닌 제대로 된 지원에 목표를 두겠다. 또 창작단체도 생애주기에 준하는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겠다.

 

청년예술가들은 우리 사회의 청년문제를 정면으로 겪고 있고 예술계로의 진입 역시 매우 어려운 여건에 처해있다. 이들의 예술계 진입을 수월하게 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과 접근성을 확보해주는 사업들을 중점 발굴해 배치하겠다.

 

또 생활문화지원 사업도 작년에 비해 크게 확대된다. 생활문화 활성화를 모토로 한 정부의 정책기조에 맞춰 지역의 생활문화 지원 사업들을 더욱 확대, 발전시켜나가겠다.

 

문화예술연구 및 평론 지원·확대, 지역예술인들의 아카이브 구축 사업, 새로운 문화 인프라로 떠오르는 북카페, 독립서점 등에 대한 지원도 가능해졌다.

 

신생 공연예술단체 및 공간에 대한 제도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지원 사업 등도 도입해 가능한 예산 범위 내 지역예술현장의 현실적인 욕구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