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VR)로 제주민속촌을 체험한다.


제주민속촌은 오는 15일부터 증강현실콘텐츠와 IOT서비스를 통합한 스마트에듀관광 ‘제주민속촌 크래커’서비스를 제공한다.


‘제주민속촌 크래커’ 서비스는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는 게임형 학습 콘텐츠와 주요 전시물에 대한 오디오가이드로 구성됐다. 기존 전시공간에 첨단 IT기술이 융합된 새로운 관람 서비스다.


제주대학교 교육대학과 에듀테크기업인 인스에듀테인먼트와 협력해서 개발됐으며, 제주도의 개방형 스마트 관광 서비스 플랫폼을 이용해 운영된다.


한편 증강현실은 현실의 이미지나 배경에 2차원 가상 이미지를 겹쳐서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을 의미한다. 또 IOT서비스는 사람, 사물, 공간을 인터넷으로 연결해 각 연결 요소에서 생성되는 정보를 수집·공유·활용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