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서귀포시청출장소(소장 오상봉) 직원이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 금융사기를 예방해 화제다.

 

지난 8일 A씨(여·66)가 서귀포시청출장소를 찾아 정기예금을 전액 현금으로 해지 요청했다.

 

고병민 계장보가 자금 용도를 확인하자 A씨는 타행 송금할 것이라고 답했다.

 

고 계장보는 A씨가 손과 몸을 떨며 불안해하는 것을 보고 보이스피싱 금융사기임을 직감, A씨와 메모지로 대화를 시도했다.

 

A씨는 사채업자가 작은 아들을 잡고 있으며 휴대전화로 대화내용을 듣고 있어 빨리 현금을 달라고 재촉했다.

 

고 계장보는 전산 오류 등의 이류로 시간을 끌며 작은 아들에게 전화해 작은 아들이 안전하다는 것을 확인한 후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