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사랑상품권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제고하기 위해서 사용처를 일반음식점 등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중화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11일 ‘제주사랑상품권 발행에 따른 경제적 효과 분석’ 정책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제안했다.


이 연구원은 “현재 제주사랑상품권의 유통범위는 특화거리와 골목상권에 한정돼 있다”며 “앞으로는 일반음식점, 세탁업, 동네빵집 등 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업종까지 이용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연구원은 “또 단순한 이용범위 확대만으로는 상품권의 사용규모를 충분히 확대하기에는 불충분하다”며 “상품권의 편리성과 이용촉진 홍보 강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이 연구원은 “제주사랑상품권 환전 신청인의 익명성을 보호하기 위해 신청인 계좌별로 ID를 배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