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왼쪽)와 정병국 전 대표(오른쪽)가 15일 오후 제주도청을 찾아 원희룡 제주지사를 만나고 있다.

오는 6월 13일 치러지는 전국 동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당마다 연초부터 제주지역 공략에 부심하고 있다.

 

국민의당과 통합을 추진 중인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15일 오후 제주를 방문, 도청에서 탈당 가능성을 시사해왔던 원희룡 지사와 긴급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초대 당 대표를 지냈고, 원 지사와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시절 ‘원조 쇄신파’로 불리웠던 정병국 의원도 동행했다.

 

유 대표는 비공개 회동 이후 기자들에게 “국민의당과의 통합 문제에 대해 소상하게 설명했고, 그동안 보수가 고전했는데 변화가 있으면 한다는 이야기를 주고받았다”며 “오늘 결론을 내거나 하는 것은 아니었고, 거취에 대한 확답도 없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원 지사가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부정적이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서는 “그 부분을 보기도 했다”면서도 “바른정당 정체성을 잃는 통합이 아니고, 건전하고 합리적인 중도가 함께하는 통합이라고 충분히 설명했고, 본인도 그 부분을 이해하신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원희룡 지사는 기자실에서 별도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문재인 대통령 당선 이후 대한민국이 가고 있는 부분에서 여당은 여당대로, 야당은 야당대로 견제를 해야 하는데 어떻게 중심을 잡을지 고민해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며 “그에 대한 뾰족한 결론이 내려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또 “당장의 지방선거, 바른정당의 어려운 상황 때문에 단기적으로 결정될 문제는 아니”라며 “결국 기준은 도민과 국민과 함께해야 하는 뜻이 무엇인지 깊이 묻고, 그 과정에서 부합하는 결정을 신중히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와 함께 정부 견제나 지방선거 등과 관련 “1 대 1 경쟁 체제를 만들 수 있도록 큰 틀에서 야당으로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유 대표는 3당 체제로 가더라도 1 대 1 구도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오는 19일 오후 2시 제주시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제주도당 신년인사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참석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신년인사회를 통해 당 결집과 함께 지지도 확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홍 대표가 원 지사와 만남 기회를 가질지, 원 지사의 복당을 설득할지도 관심이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오는 26일 오후 3시 제주상공회의소 4층 중회의실에서 ‘지역속으로, 생활속으로! 민주당 한걸음 더!’ 경청 투어에 나선다.

 

이날 행사는 당원은 물론 도민들을 대상으로 민주당의 각 분야 정책에 대한 평가와 함께 입법과제 등 요구 사항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주에 필요한 공약도 청취할 것으로 보인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