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은 공산주의 폭동...특별법 개정 안돼"
"4.3은 공산주의 폭동...특별법 개정 안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진실규명 도민연대 준비위 기자회견
▲ 제주4·3진실규명을 위한 도민연대 준비위원회는 17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4·3은 공산주의 폭동”이라고 규정하며 최근 발의된 4·3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반대했다.

제주4·3진실규명을 위한 도민연대 준비위원회는 17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4·3은 공산주의 폭동”이라고 규정하며 최근 발의된 4·3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반대했다.

 

이들은 “현재 제주4·3정부보고서에는 4·3사건의 성격이나 역사적 평가가 보류된 상태로, 4·3의 성격 규명을 제처두고 먼저 4·3특별법을 개정하는 것은 허상의 바탕 위에 탑을 건설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진압과정에서 무고한 희생이 있다는 점과 무고한 피해자에 대한 배보상 문제는 우리도 찬성한다”면서도 “제주4·3이 대한민국 건국을 반대하며 일으킨 남로당 공산주의자들의 폭동이라는 진실을 묻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좌우익의 시각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제주4·3에서 좌우익을 막론하고 진실은 인정하고 진실이라는 바탕 위에서 4·3특별법과 더불어 화해와 상생이 이뤄져야 한다”며 4·3유족회와 도내 각계각층 인사들이 참여하는 제주4·3 범도민 토론회를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