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양쓰레기 절반이 플라스틱
제주 해양쓰레기 절반이 플라스틱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오염의 주범으로 알려진 플라스틱 쓰레기가 제주 해양쓰레기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지난해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김녕리 해안과 사계리 해안을 조사한 결과 수거된 2474개의 해양쓰레기 중 플라스틱이 47.2%(1168개)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외국에서 밀려 온 쓰레기가 16.9%(419개), 스티로폼 쓰레기가 14.3%(355개)로 조사됐다.

 

수거된 플라스틱 쓰레기는 상당수가 페트병이며 비닐류와 생활 폐기물, 부표, 어구 등도 다수 포함됐다.

 

외국 해양 쓰레기는 상당수가 중국에서 유입된 것이며, 일본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지역, 남태평양에서 발생한 쓰레기도 일부 포함됐다.

 

스티로폼의 경우 대부분의 쓰레기가 어업 관련 쓰레기로 남해안 양식어업 등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운동연합은 “생활계 플라스틱은 대부분 도내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철저한 관리감독과 단속이 필요하다”며 “해양쓰레기를 적시에 수거할 수 있는 체계 구축도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