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택시업체들이 운송기준금(사납금)을 부당하게 올리는 행위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발 벗고 나섰지만 제주에서는 지지부진해 대책마련이 요구.


국토부가 최근 전국 17개 시도 간담회에서 이달 말까지 위법사항을 조사한 후 이에 대해 처벌해 달라고 각 지자체에 요청했지만 제주에서는 전국택시산업노동조합 제주본부장 선거로 인해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노조와 업계간 운송기준금 협상이 진행중이라는 이유로 당국이 실태조사를 보류.


이와 관련 24일 제주도 관계자는 “늦장조사는 아니며, 조만간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