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지하수 증산 허가 반려 환영"
"한진그룹 지하수 증산 허가 반려 환영"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성명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제주특별자치도가 한진그룹의 지하수 증산 허가 신청에 대해 반려를 결정한 것과 관련 28일 성명을 통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연대회의는 “제주도가 지난해 한진그룹이 제출한 지하수 증산 허가 신청에 대해 법제처에 유권해석을 요청한 결과 증산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결과를 받았다”며 “이번 결과에 따라 제주시민사회가 지속적으로 지적해 온 증량 불가 주장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도는 이제까지 잘못된 행정행위에 대해 사과와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며 “제주도의회 역시 공수화 수호의지를 끝까지 고수하지 못하고 먹는샘물 증산 동의 코앞까지 가닌 줏대없는 행보를 보인 점을 분명히 사과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대회의는 “한진그룹은 이번 법제처 해석에 따른 반려결정을 뒤엎으로 법정대응을 운운하는 행태를 그만두길 바란다”며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는 시대에 역행하는 행태를 보이지 말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