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공공기관도 채용비리 적발…후폭풍 예고
제주 공공기관도 채용비리 적발…후폭풍 예고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개발공사·4·3평화재단·테크노파크 수사의뢰에 제주대병원 징계 요구
▲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오른쪽 네번째)이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기관 채용비리 관련 관계부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주지역 공공기관 4곳이 채용비리 혐의로 적발, 후폭풍이 예고되고 있다.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등 18개 관계부처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기관·지방공공기관·기타 공직유관단체 채용비리 관련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행정안전부의 특별점검 결과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제주4·3평화재단, 제주테크노파크를 적발, 수사의뢰했다.

 

이번 점검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지방공공기관 채용 업무 전반에 대해 지난해 11월 1일부터 12월 22일까지 이뤄졌다.

 

제주도개발공사의 경우 공개 채용에서 불합격한 2명을 별도채용계획 수립 후 임시계약직으로 채용, 적발됐다.

 

제주4·3평화재단은 외국어 능통자를 채용하면서 1차 서류심사 시 학원 수강확인서만 제출한 응시자에게 2차 면접 기회를 부여해 최종합격시켰다.

 

제주테크노파크에서는 특정인의 합격을 위해 1차 면접 통과자가 있음에도 재공고 후 다시 채용과정 절차를 이행했다.

 

이 과정에서 재공고 결과 1차 서류심사 10위였던 응시자가 1위로 평가, 최종 합격자로 선정됐다.

 

이에 앞서 제주도감사위원회가 이들 3개 기관과 제주시체육회의 인사·채용 비리에 대해 수사 의뢰,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제주도개발공사에 대해 팀장 자격이 없는 직원을 팀장으로 임명한 사실과 정원 외 추가 채용 문제 등에 대해 인사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이달 제주테크노파크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했고, 제주4·3평화재단과 관련 당시 인사 담당자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빠르면 다음 주 수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인사 비리 전반에 대한 문제들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중앙 공공기관 점검에서도 제주대병원이 적발, 채용 비리와 관련 징계를 요구했다.

 

한편 정부는 공공기관과 지방공공기관 등 점검 결과 전국 1190개 기관·단체 중 946개 기관·단체에서 4788건의 비리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이 중 부정청탁·지시 및 서류 조작 등 채용비리 혐의가 짙은 109건을 수사의뢰하고, 255건은 징계를 요구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