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석 의원, 출판산업 진흥조례 전국 최초 발의
김태석 의원, 출판산업 진흥조례 전국 최초 발의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에서 위기에 직면한 출판산업을 진흥시키기 위한 조례 제정이 추진된다.

김태석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동 갑)은 제주도 지역출판 진흥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29일 밝혔다.

조례안은 오는 2월 6일 시작되는 제358회 임시회에 상정된다. 김 의원은 지역출판 진흥 조례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제정되는 조례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국 출판사 수는 6만1346곳으로 서울·경기지역에 80%가 집중돼 있다. 발행 수 기준으로도 95% 이상이 수도권 출판사가 맡고 있다.

반면, 제주지역은 전국 대비 0.7%인 448곳의 출판사가 신고 됐지만, 폐업 또는 인쇄소 영업을 제외하고 단행본 도서라도 발행하는 곳은 10개 미만에 그치고 있다.

김 의원은 “지역출판은 근·현대 지역의 문화산업을 이끈 선도 주자로서 지역문화 창달에 기여해 왔다”며 “고사 직전인 제주의 출판산업을 육성하고, 전문성을 수행할 수 있도록 조례를 대표 발의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