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국제단편영화제 포스터

국내외 단편영화들의 축제마당인 제35회 부산 국제단편영화제가 오는 4월 24일부터 29일까지 영화의전당과 산복도로 옥상달빛극장에서 열린다.


올해 부산 국제단편영화제는 '이제 다 함께'(Now Together)를 슬로건으로 '여성, 부산, 아이들의 상상력'이라는 주제에 맞춰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경쟁부문 단편영화제를 비롯해 여성감독의 단편영화를 소개하는 '프리즘', 부산지역 단편영화 제작을 위한 '오퍼레이션 키노', '패밀리 단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올해 경쟁부문 출품작은 지난해보다 1천188편 증가한 129개국 5천921편(국제경쟁 4천953편, 한국경쟁 968편)으로 마감됐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로 최근 '아카데미 공식지정 영화제'에 선정된 부산국제단편영화제의 위상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출품작들의 장르는 극영화 68%, 다큐멘터리 9%, 애니메이션 11%, 실험 12% 등으로 극영화가 주를 이루지만 실험적인 단편작품도 눈에 띈다.


출품작들은 약 한 달간 국내 16명, 해외 5명으로 구성된 예선 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작을 가린다.


최종 본선 진출작 발표는 다음 달 22일 영화제 홈페이지(www.bisff.org)에서 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