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 만들기의 기본은 주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아름답고 깨끗한 마을을 가꾸는 데서 시작된다.

읍면동 마을만들기 사업은 1970년대 새마을운동을 시작으로 전개되면서 2008년부터는 행정시에 마을 만들기 전담기구가 신설돼 마을 만들기 사업이 본격화되고 많은 마을에 마을 만들기 보조금이 지원되기 시작했다.

초창기에는 지역 자원을 활용한 소득 사업 발굴에 집중하여 지원되었으나 근래에는 소득·체험, 경관·생태, 문화·복지를 중심으로 3가지 유형을 단일 또는 혼합형으로 지원하고 있다.

2014년 7월 제주특별자치도 마을만들기 5단계 지원제도가 수립되면서 체계적으로 지원돼 그동안 다양한 성공 사례가 만들어졌다.

마을 만들기의 중심은 무엇으로 해야할까? 이에 대한 답으로 마을 주민들이 소득 사업으로 부를 축적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민들 모두가 하나의 공동체를 이뤄 주민 모두가 행복한 마을을 만드는 데 있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마을을 아름답고 깨끗하게 가꾸어 주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결집시킨다면 마을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고민하게 되고, 이렇게 결집된 생각을 마을 만들기 사업에 동참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작업이 무엇보다 우선시돼야 한다.

또한 이렇게 모인 결집력을 지속 가능하도록 마을 경관 사업 또는 문화 복지 사업에 필요한 사업비를 마을 자체적으로 충당할 수 있도록 마을 공동 소득 사업을 발굴할 필요가 있다.

이에 서귀포시는 오는 9일까지 읍면동 마을회를 대상으로 마을주민 공동체 활성를 위한 서귀포다움 경관 가꾸기 사업을 공모해 주민 스스로 아름답고 깨끗한 마을 만들어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올해 중점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