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청와대 비서관 지사 출마 위해 사임
문대림 청와대 비서관 지사 출마 위해 사임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한라대학교에서 공감 콘서트 개최 예정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선거를 준비해 왔던 문대림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53)이 2일 8개월 여의 임기를 끝으로 사임했다.


이날 충남지사에 출마하는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과 경북지사에 출마하는 오중기 선임행정관도 동반 퇴임했다.


문 비서관과 박 대변인, 오 행정관은 지난달 3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문 비서관은 제19대 대통령선거 당시 문재인 캠프에서 중앙당 선대위 조직관리실장을 역임했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제주 출신 첫 고위공직자로 발탁됐다.


제주시 연북로 노형동에 예비후보 선거사무실을 마련한 문 비서관은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로 거론되는 김우남 제주도당위원장,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 강기탁 변호사 등과 함께 당내 경선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서귀포시 대정읍 출신인 문 비서관은 2006년 제8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2010년 제9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을 역임한 바 있다.


문 비서관은 4일 오후 2시 제주한라대학교 한라컨벤션센터에서 ‘공감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