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IOC 위원 소개행사가 열린 강원도 강릉 세인트존스호텔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새김소리도장'을 선물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나흘 앞둔 5일 제132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참석을 시작으로 ‘평창외교’ 공식 일정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릉 아트센터에서 열린 IOC 총회 개회식에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참석, 방한한 IOC 위원들을 따뜻하게 맞았다.

 

이 행사에는 IOC 위원, 국제스포츠연맹(IF) 및 차기 올림픽조직위원회 관계자 등 IOC 초청 인사들과 함께 국내에서 초청된 인사 등 80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강릉 세인트존스 경포호텔에서 개최된 ‘올림픽 개최국 정상에 대한 IOC 위원 소개 행사’에 참석, 환영 인사를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개최되는데 변함없는 지지와 신뢰를 보여준 바흐 IOC 위원장에게 수제 도장 ‘평화의 약속’을 선물했다.

 

이 도장은 백두에서 한라까지 한반도를 가로지르는 명산을 음각으로 디자인해 세계가 지지하는 평화올림픽의 희망찬 시작과 성공적인 개최를 약속하는 의미를 담았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IOC 위원 자격으로 방한한 모레노 IDB(미주개발은행) 총재를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모레노 총재에게 “IOC가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여하도록 길을 열어주고, 단일팀 구성을 허용했다”며 “그 덕분에 평창올림픽은 흥행에서도 성공할 것이고, 남북관계 개선과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서도 좋은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