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장 고충홍, 자유한국당·제주시 연동 갑) 임시회가 6일 개회한다.

이번 임시회에서 가장 큰 관심은 ‘제주도의회의원 지역선거구 및 교육의원 선거구의 명칭·구역 및 의원 정수에 관한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의 처리 결과다.

도의원 정수 2명 증원 등을 담은 제주특별법 개정안이 예비후보 등록일(3월 2일) 전까지 국회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이번 개정 조례안은 6월 지방선거를 적법하게 치를 유일한 대안이기 때문이다.

개정 조례안은 인구 상한선을 초과한 제6선거구와 제9선거구를 각각 분구하고, 상대적으로 인구가 적은 제2선거구와 제3선거구, 20선거구와 21선거구를 통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함께 ‘제주특별자치도 4·3희생자추념일의 지방공휴일 지정에 관한 조례안’에 대해서도 임시회 본회의에서 다시 의결 절차를 밟는다.

장기 표류하고 있는 안건들에 대해 결단을 내릴 지도 관심이다. 2년 가까이 표류 중인 ‘한동·평대 해상풍력발전지구 지정 동의안’이 대표적 사례다.

앞서 구좌읍 한동·평대리 주민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가·부 결단을 내려달라”며 조속한 처리를 요구했다.

이 외에 지난해 심사 보류된 신화련 금수산장 관광단지 조성사업의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도 다뤄진다.

한편 이번 임시회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은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별 정책방향을 가늠해볼 수 있어서 지방선거의 전초전이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