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고 기다리던 첫 실습날이었다. 많은 걱정과 고민 속에 실습은 시작되었다.

처음에는 제주소방서에서 실습생들이 모여 교육을 받았고, 난 항만소방서로 배정돼 센터로 이동했다.

도착하니 반장님들이 따뜻하게 반겨주니 긴장은 조금 풀리기 시작했다. 반장님들이 구급차 안 장비들과 사용법 등을 설명해 주었다. 그러다가 갑자기 출동 벨이 울리며 긴급 상황이 시작됐다. 비장한 모습으로 출동하던 반장님 얼굴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반장님이 다시 센터로 귀소했을 때 얼굴에는 땀으로 가득하여 최대한 할 수 있는 처치를 다했다는 것이 보였다. ‘만약 현장에 우리도 같이 출동하였다면 어땠을까? 과연 잘 해낼 수 있었을까?’란 생각과 소방대원이라는 꿈에 더 자긍심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출동사례를 들으면 이송수단으로 여겨 단순이동을 원하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물론 도움이 필요하시다면 불편하고 힘든 점을 도와줄 수 있지만 만약 그 상황에 응급처치가 필요한 환자가 있었고 그래서 시간이 많이 지연되어 악순환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런 경우를 대비해 시민 의식개선이 많이 필요하다고 느꼈다.

마지막으로 이 현장실습을 통해 소방대원에 대해 자긍심과 보람찬 일이라는 생각을 하며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값비싼 경험을 했다고 느낀다.

그리고 나중에 반장님들처럼 존경 받을 수 있는 훌륭한 소방대원이 되고 싶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열심히 공부해 소방대원이 된다면 지금 실습했을 때 있던 반장님들과 현장에서 꼭 같이 일하는 꿈을 꾸어본다. 그리고 우리에게 진짜 잘 챙겨주신 항만 119센터의 반장님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