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보행자와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체계 개편, 자원순환형 사회 구축을 위한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제주형 공공임대주택 정책을 올해 도정 주요 업무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6일 제358회 제주도의회 임시회에서 열린 2018년도 제주도정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성장통과 불균형 문제는 하루 아침에 해결되기 어렵다”며 “교통과 쓰레기, 주택 문제 해결은 이제 시작됐고, 앞으로 안정화 고도화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어 “4·3 70주년 제주방문의 해를 계기로, 4·3의 전국화와 세계화를 이끌어내고, 유족들이 겪고 있는 복지 등 현실적인 문제 해결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또 “제2공항 입지선정 재검증 조사결과가 5월에 나올 예정”이라며 “국토부에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결과를 토대로 합당한 후속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제주도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과 관련, 원 지사는 “사면복권의 과제를 풀고, 강정마을 주민이 주도하는 공동체회복 사업을 위해 도민사회와 함께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고충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은 임시회 개회사에서 “무술년 새해는 제주발전의 큰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제주특별자치도 헌법적 지위확보와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 개헌, 70주년을 맞는 제주4·3 완전해결, 지방선거 등은 제주의 미래를 희망으로 안내할 지도”라고 역설했다.

고 의장은 “제주특별자치도가 출범한 지 12년, 국제자유도시로 가기 위한 기틀을 다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자치재정, 자치입법, 자치행정권 등 헌법적 제약에 따른 한계가 있는 만큼 이를 뛰어넘는 방법은 오직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를 부여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 의장은 이어 “4·3유족과 희생자가 개별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근거 규정과 4·3흔들기 등 이념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한 장치 등을 담은 4·3특별법 개정안이 조속히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교육행정 업무 보고에서 “올해는 교육 행정의 혁신, 평가의 혁신, 리더십의 혁신을 통해 제주를 ‘교육복지특별도’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이어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고교 무상교육과 다자녀 가정의 모든 아이들을 위한 공교육비 지원 정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고교 무상 급식의 첫 걸음을 충실하게 내딛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선 제주도지사가 제출한 양석완 감사위원장 예정자(67) 임명동의안에 대해 재석의원 32명 중 찬성 30명, 반대 2명으로 가결됐다. 제5대 양석완 제주도 감사위원장의 임기는 3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