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은 최근 한파 피해를 입은 월동무 보상 지원 대책 마련을 정부에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6일 월동무 주 재배지인 서귀포시 성산읍 현장을 방문하고 농가와 농협 관계자 등과 대책 마련을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제주 월동 무는 조수익 면에서 감귤 다음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작목이자 전국 생산량의 100%를 차지하고 있는 공공재”라며 “정부 차원에서 농협중앙회 등과 함께 현지 실사를 통한 조속한 지원 대책을 수립할 것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또 “농업재해보험 대상에서 제외돼 있는 제주 월동무를 보험 대상에 포함시킬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와 함께 “최소 경영비 지원은 물론 농가 부채 및 농자재 외상 대금 상환 유예 등의 이중 보상 효과를 위한 대책 또한 추진돼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차원에서 당·정협의 등을 통해 정부 차원의 조속한 지원책 마련을 요구하는 한편 제주도 차원의 피해 상황 파악과 조속한 지원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제주도당은 한파 피해와 관련한 상황 파악에 돌입하는 한편 월동무 뿐만 아니라 월동 채소류 전반에 대한 피해 상황과 대책 마련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