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강도행각을 벌인 중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중국인 최모씨(36)를 특수강도 혐의로 입건,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7일 오전 2시50분께 제주시 용담1동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흉기로 식당 주인을 위협, 100만원을 강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최씨는 지난해 12월 중순께 무비자로 제주에 들어온 후 호텔 카지노에서 소지금 2300만원을 모두 탕진하자 도박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최씨의 도주로를 추적, 제주시지역 모 호텔로 들어서는 것을 확인하고 사건 발생 9시간만인 7일 오전 11시25분께 호텔 카지노에서 최씨를 긴급 체포했다.

 

당시 최씨는 식당 업주로부터 빼앗은 100만원을 모두 카지노에서 탕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에서 최씨는 “제주에 카지노를 하러 왔다가 돈을 다 잃자 돌아갈 수 없어 도박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을 시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