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제주4·3 70주년을 맞아 제주4·3평화재단이 정치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일할 수 있도록 위상 정립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 더불어민주당, 제주시 노형동 을)는 7일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서울본부, 제주4·3평화재단 등을 대상으로 업무보고를 받고 이 같은 문제를 지적했다.

 

박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은 “제주4·3평화재단이 제주도 출자·출연기관으로 지정되면서 독립성이 훼손되고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등 위상이 떨어졌다”며 “정치권력에 눈치를 보지 않고 일할 수 있도록 위상정립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배ㆍ보상 등의 내용이 담긴 4·3 특별법 개정과 관련해 국회 절충 등 제주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강경식 의원(무소속, 제주시 이도2동 갑)은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서는 4·3특별법 개정이 이뤄지는 게 필수적이지만, 지금까지 추진 상황을 보면 제주도의 개정 노력이 미진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4·3 70주년을 맞아 특별법 개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 절충 등 더욱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승찬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모든 도민이 원하는 사항인 만큼 앞으로 4·3 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