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음 달 1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운동장에서 2018 제주新보 국제청정에코마라톤대회가 열린다. 조천운동장에서 출발해 신흥리 관곶을 지나 월정리까지 이어지며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을 한눈에 만끽할 수 있다. 사진은 지난해 처음으로 열린 마라톤 대회 모습.

 

새봄을 여는 무술년 제주 첫 마라톤 대회인 ‘2018 제주新보 국제청정에코마라톤대회’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제주新보(회장 오영수)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육상연맹(회장 이동대)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마라토너들이 지난겨울 열심히 갈고 닦은 자신의 체력과 기록을 체크해보는 시즌 오픈대회다.

 

대회는 다음 달 1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운동장을 출발해 신흥리 관곶을 지나 월정리까지 연결되는 제주 동부지역에서 펼쳐진다.

 

지난해 대회 참가자들이 “환상적”이라면서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을 한눈에 만끽할 수 있었다”고 찬사한 코스다.

 

종목은 건강코스(5㎞)와 일반코스(10㎞), 하프코스(21.0975㎞), 풀코스(42.195㎞) 등 4가지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제한시간은 건강코스는 1시간, 일반코스는 1시간30분, 하프코스는 2시간30분, 풀코스는 5시간이다.

 

코스별 반환점은 건강코스는 신흥리 관곶, 일반코스는 함덕해수욕장, 하프코스는 동복리, 풀코스는 월정리로 지난해와 같다.

 

제주지역에서 최고의 마라톤 코스로 평가받는 곳들을 모두 거치는 만큼 마라토너들의 관심이 뜨겁다.

 

완주자에게는 완주 메달이 지급되며, 완주증은 대회 종료 후 우편으로 일괄 발송된다.

 

또 각 코스 순위에 따라 최대 70만원 상당의 상품권이 주어진다.

 

이와 함께 탄소 없는 섬 제주의 청정 이미지를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에코테마체험부스 운영도 예정됐다.

 

대회 당일에는 참가자들 편의 도모를 위해 셔틀버스도 운영된다.

 

셔틀버스는 제주시는 이날 오전 6시 제주종합경기장 자동차등록사업소, 서귀포시는 같은 시각 제주월드컵경기장 정문에서 각각 출발한다.

 

유난히도 추운 이번 겨울 움츠렸던 몸을 활짝 펴고 눈 속에서 가장 먼저 피는 매화와 함께 ‘봄의 전령’이 될 주인공은 누구일 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문의 제주新보 사무국 740-6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