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 다큐멘터리 영화 ‘공동정범’의 제주지역 상영회가 오는 12일과 13일 제주에서 열린다.


민중총궐기제주위원회가 주최하는 이번 상영회는 12일 오후 7시 30분 메가박스 제주점 7관에서, 13일에는 서귀포 롯데시네마에서 각각 개최된다.


2012년 개봉 당시 용산참사 진상규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낸 다큐멘터리 ‘두개의 문’ 후속작인 이 작품은 망루에서 살아남은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용산참사 9주기’를 맞아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관람료는 성인 7000원(청소년 동일)이며, 110명에 한해 선착순 전화로만 접수한다. 서귀포 상영회는 무료관람으로 진행된다.


문의 민중총궐기제주위원회 010-6449-1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