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돌고래 상괭이 사체가 제주해안에서 발견됐다.


9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4분께 제주시 구좌읍 동복해안도로 인근 갯바위에서 해양폐기물을 수거 작업 중이던 지모씨가 죽어있는 상괭이 2마리를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발견된 상괭이들의 크기는 길이 145cm, 둘레 90cm다.  표피 일부가 벗겨진 상태였으나 불법 포획 흔적이 발견되지는 않았다.


김병엽 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 교수는 “두 상괭이는 각각 사후 10일과 20여 일 이상 경과돼 파도에 떠밀려 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