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오후 3시8분께 서귀포시 신효동에서 건물 울타리 공사를 하던 김모씨(67)가 무너진 돌담에 깔리는 사고를 당했다.

 

김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