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우주박물관(관장 서승모)가 오는 17일부터 매월 첫째·셋째 토요일에 대화형 심층해설 프로그램-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진행한다.


17일 진행될 제1회 큐레이터와의 대화 주제는 ‘나로호의 비밀’로 2013년 1월 나로호 발사 성공 당시의 사용된 소품과 직접 촬영한 사진, 발사성공 기념물품 등이 공개된다.


박물관 입장권 소지자에 한해 회당 선착순 20명까지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신청은 전화 또는 방문 접수 등으로 가능하며 매월 진행될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제주항공우주박물관 홈페이지(www.jdc-jam.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서승모 관장은 “앞으로 라이트형제의 플라이어호 특허도면과 설계도, 아폴로 11호의 승무원 매뉴얼, 보이저호에 실린 지구의 메시지를 새긴 동판 등 희귀한 미공개자료를 중심으로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