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강팀' 스웨덴 꺾고 공동 1위
여자컬링, '강팀' 스웨덴 꺾고 공동 1위
  • 제주일보
  • 승인 2018.0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예선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 한국 선수들이 7대 6으로 승리한 뒤 하이 파이브를 하고 있다.

'강팀 킬러' 여자컬링 대표팀이 고공행진 하던 스웨덴에 첫 패를 안기고 공동 1위로 올라섰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컬링 대표팀은 19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6차전에서 스웨덴(스킵 안나 하셀보리)을 7-6으로 제압했다.


스웨덴은 세계랭킹은 5위지만 이번 올림픽 예선 1∼5차전에서 한 번도 지지 않고 단독 1위를 질주하던 강팀이다.


이 승리로 한국은 예선전적 5승 1패를 기록, 스웨덴과 공동 1위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의 문도 활짝 열렸다.


컬링 10개 참가국은 예선에서 한 차례씩 맞붙고 상위 4위에 들어야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1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라가면 4위와 결승행을 겨룰 수 있어 메달 사냥에 더 유리하다.


세계랭킹 8위인 한국은 세계랭킹 1위 캐나다와 2위 스위스, 4위 영국, 2017동계아시안게임 금메달 중국(세계랭킹 10위)에 이어 스웨덴까지 잡아내며 강팀에 강한 면모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


한국은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은정 순으로 각각 2개의 스톤을 던지며 스웨덴을 무너뜨렸다.


한국은 1엔드, 득점에 유리한 후공을 잡았으나 잔 실수에 발목을 잡혀 1점을 내줬다. 선공 팀이 득점하는 '스틸'을 당한 것이다.


그러나 한국은 2엔드 1점 만회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3엔드는 어느 팀도 득점하지 못했다. 후공인 스웨덴이 다음 엔드에도 후공을 이어가려고 일부러 무득점을 만드는 '블랭크 엔드' 작전을 썼다.


한국은 4엔드 2점을 스틸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한국은 마지막 스톤으로 중앙에 두 자리를 차지했지만, 여전히 스웨덴 스톤 세 개가 하우스 안에 있어 대량 실점 가능성이 있었다. 그러나 스웨덴이 마지막 샷을 너무 약하게 던져 한국에 2점을 헌납했다.


5엔드는 스웨덴이 1득점 했지만, 6엔드 한국이 2점 다시 달아났다.


잇단 샷 실수에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지만, 김경애의 더블 테이크 아웃(스톤 하나로 상대 스톤 두 개 쳐내기)으로 분위기가 살아나 5-2로 앞서게 됐다.


7엔드 1점만 내준 한국은 8엔드 또 2점을 따냈다. 스웨덴은 마지막 스톤을 하우스에 한 참 못 미치는 거리에 놓는 실수를 하며 크게 흔들렸다.


스웨덴은 9엔드에야 2점 따라오고 10엔드에도 1점 스틸했지만, 경기는 한국이 앞선 채 끝났다.


한국은 이번 올림픽에서 스웨덴에 승리한 첫 팀이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