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만 많이…” 돌봄교실 공간 없으면 그만인가
“아이만 많이…” 돌봄교실 공간 없으면 그만인가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학기를 앞두고 초등학교 1, 2학년 자녀를 둔 상당수 학부모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방과 후에 아이들을 돌봐주는 초등돌봄교실이 올해는 부족하다는 소리가 들리기 때문이다. 돌봄교실은 도입 초기부터 학부모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 간식비 정도만 내면 학교가 방과 후에는 자녀를 맡아줘 육아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어서이다.

하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제주도교육청의 조사 결과 현행 돌봄교실 규모로는 279명을 받아들일 수 없게 됐다. 지난해는 수용률 100%로 신청만 하면 됐으나, 올해는 94.5%로 뚝 떨어졌다. 맞벌이 부부들로선 당장 신학기가 다가오는데 큰 걱정거리가 아닐 수 없다. 곧 있을 추첨에서 탈락하면 아이들을 돌봐줄 사람을 찾거나 방과 후에 보낼 사설학원을 물색해야 한다.

사실 육아는 개별 가정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국가의 문제다. 육아에 대한 부담이 여성의 사회 진출을 막아 심각한 저출산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정부가 돌봄교실을 도입한 것도 이런 취지를 반영한 것이다. 그런데도 돌봄교실의 수는 늘어나기는커녕 벌써 한계에 봉착하고 있다. “아이만 많이 낳으라 하면서….” 학부모들의 원성을 살 만하다.

하지만 교육당국은 이렇다 할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마땅한 유휴 공간이 없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학교 내 일반교실도 부족한 데다 돌봄교실을 마련키 위해서는 별도의 예산을 투입해 싱크대 등 주방기구 등을 갖춰야 한다는 등의 이유를 들고 있다. 돌봄교사를 별도로 채용한 것도 부담이라고 한다.

이런 상황을 고려하면 돌봄교실 확충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그렇다고 손을 놓고 있어서도 안 될 사안이다. 향후 학령인구가 계속 줄어들 것이라는 상황까지 미리 생각하면서 안일하게 쳐다볼 일도 아니다. 이는 정부 차원의 저출산 대책에 역행하는 중차대한 문제다.

학교 밖 돌봄시설을 만드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 돌봄교실이 없는 고산ㆍ대흘ㆍ우도ㆍ하도ㆍ가파초 등이 방과후 교실, 지역아동센터ㆍ지역돌봄센터 등으로 수요를 분산하고 있다고 한다. 잘 들여다보고 교육당국과 지역사회, 학부모가 머리를 맞대면 묘책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정부도 힘을 보태야 한다.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라는 말도 있지 않은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