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딩카지노 이전 허가…카지노 대형화 신호탄 될 것"
"랜딩카지노 이전 허가…카지노 대형화 신호탄 될 것"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2.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성명

제주도가 신화역사공원 이전을 추진 중인 랜딩카지노의 변경허가를 내준 것과 관련해 도내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도내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21일 성명을 내고 “도민 여론을 무시한 채 도지사 권한을 남용한 일방통행식 결정”이라며 제주도의 결정을 강하게 규탄했다.

 

연대회의는 “부동산 개발업체인 해외 자본에게 곶자왈 부지를 팔아넘긴 것도 모자라 그들의 돈벌이를 보장해 주기 위해 ‘도박의 꽃’이라 불리는 초대형 카지노 허가를 내 준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랜딩카지노의 대규모 확장 이전은 카지노 대형화의 신호탄이 돼 앞으로 카지노 몸집 불리기 경쟁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결국 도박장만 내주고 카지노 수익은 해외자본이 독차지하면서 제주는 도박의 섬으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연대회의는 “이 모든 책임은 그동안 수수방관해 오다 결국에는 허가를 내 준 원희룡 제주도정에 있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원 도정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