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 평화 기반한 번영의 출발선 만들겠다”
“3·1 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 평화 기반한 번영의 출발선 만들겠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3.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1일 제99주년 3·1절 기념사 밝혀...일본의 제국주의 침략 반성도 촉구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3·1 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평화에 기반한 번영의 새로운 출발선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또 “일제 강점기 동안 10만여 명 가까이 이곳에 수감됐다. 10대 청소년부터 어르신까지, 남쪽의 제주도에서 북쪽의 함경도까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실천했던 분들이었다”며 “3·1운동의 정신과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대한민국 역사의 주류로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의 잘못된 역사를 우리의 힘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으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있어서도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의 반인륜적 인권 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이 고통을 가한 이웃 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