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좌식배구선수권 예선 제주서 열린다
세계좌식배구선수권 예선 제주서 열린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공천포 전지훈련센터서…세계 10개국 200명 참가
제주출신 선수도 남녀부에 1명씩 출전…남녀부 우승팀, 본선행 티켓 획득

세계 장애인 배구선수들이 제주에서 챔피언십행 티켓을 놓고 각축전을 벌인다.

 

세계장애인배구연맹과 대한장애인배구협회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배구협회가 주관하는 2018 세계좌식배구선수권대회 예선대회가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7일간 서귀포시 남원읍 공천포 전지훈련센터에서 펼쳐진다.

 

대회에는 한국과 이탈리아, 크로아티아, 아제르바이잔, 캄보디아, 태국, 콩고, 라트비아, 몽골, 케냐 등 10개국에서 남자 9개 팀, 여자 3개 팀 등 12개 팀 200여 명이 참가한다.

 

우리나라는 남녀부에 각각 1개 팀씩 참가하며, 제주 출신 선수도 남녀부에 1명씩 포함됐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는 남녀 각 1개 팀은 오는 7월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세계좌식배구선수권 챔피언십대회 출전 자격을 얻게 된다.

 

김홍두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이번 대회는 한국의 장애인 배구 활성화와 발전 전기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제주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