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가족이 행복한 3월을 바라며
교육가족이 행복한 3월을 바라며
  • 제주신보
  • 승인 2018.03.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형, 前 백록초등학교장 동화작가

3월은 새 학기가 시작되는 달이다. 새 선생님과 새 친구, 새 교실, 새 교과서 등 모든 것을 새로 맞이한다. 새로운 세계와 마주하는 것은 스트레스일 수도 있지만 희망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일이기에 교육가족 모두를 들뜨게 한다.

학부모들은 호기심과 불안 속에 3월을 맞는다. 학교에 잘 적응할까 하는 두려움과 잘 가르치고 배려해 줄 좋은 선생님을 만났으면 하는 소망을 안고 있다. 죽음을 앞둔 환자가 명의를 찾아 전국을 헤매듯이 학부모들은 학생들을 차별하지 않고 열심히 가르치는 실력 있는 교사를 원한다. 교사가 학생들의 미래를 결정할 수 있는 위치에 있기에 학부모들의 소박한 기대와 요구는 결코 과욕이 아니다.

교사 또한 새 학생들을 만나 열정을 다해 가르치리라는 다짐을 하며 새 학년을 맞이한다. 공부가 전부는 아니라는 이유로 설렁설렁 가르치는 건 교사로서의 도리를 다하지 않는 것이다.

학교가 가진 역할은 많지만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것은 교육과정 이수 즉 공부와 생활지도이다. 공부를 잘 하는 학생이건 아니건 사회생활에 필요한 지식은 습득해야 한다. 진로가 정해진 후 학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꿈을 이룰 수 없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공부는 강조할 수밖에 없다.

생활지도 또한 공부 못지않게 중요하다. 인성이 바르지 못하면 어디에서나 누구에게서든지 신뢰를 얻지 못한다. 남을 배려하고,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생활하는 학생이라면 어디에서나 사랑을 받을 수 있고 사회에서도 인정받는 사람이 된다.

인성교육에서 가장 기본적인 것 중 하나가 인사교육이다. 입학초기에는 인사를 하던 어린이들이 차차 학년이 올라가면서 인사를 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교사들과 어른들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인사를 해도 받아주지 않으니 인사하는 게 멋쩍고 시들해지는 것이다. 마크 레클라우는 습관책에서 ‘습관이 바뀌면 행동이 바뀌고, 행동이 바뀌면 인생이 바뀐다’고 했는데 인사든 공부든 습관이 되지 않으면 행동으로 옮겨지지 않는다. 인사를 통해 래포(rapport)가 형성되면 학생들의 인성교육은 바람직한 방향을 발전할 것이다.

학생인권이 강조되면서 교사들이 생활지도에 손을 놓아버리는 경우가 있다. 문제교사가 되기보다는 방임교사가 편하다. 지나친 간섭이나 학생들의 인권을 무시하는 것도 문제지만 방임은 더 큰 문제라는 걸 알면서도 피하는 교사가 있다.

일본 도야마시 4차선 네거리에서 벌을 받는 고등학생을 보았다. 학교이름이 쓰인 노란 조끼를 입은 선생님이 서 있고, 그 앞에 두 학생이 벌을 서고 있었다. 사람과 자동차들이 지나가는 네 거리에서. 일본의 인성교육이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님을 깨닫는 순간이었다. 그리고 만일 우리나라에서 고등학생을 네거리에 세웠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하고 상상해보았다. 우리나라와 일본의 교육환경이나 사회환경이 다르니 단순 비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지만 교사의 권위가 살아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학교는 학생들의 미래를 위해 불을 피우는 용광로 같은 곳이다. 교사와 학부모가 학생들을 착하고 유능한 인재로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한다. 사회의 책임 또한 막중하다.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 온 마을이 나서야 한다’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학생들의 인성과 실력을 키워 가지고 있는 끼를 살려줄 수 있는 교육환경이 조성되길 빌어본다. 교육가족이 모두 행복해 질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3월은 아름다운 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