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정상회담 장소로 남쪽 평화의집 선택"
"북한, 정상회담 장소로 남쪽 평화의집 선택"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3.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여야 5당 대표 회동서 밝혀…"궁극적인 목표는 비핵화" 강조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월 말 제3차 남북 정상회담 합의와 관련 7일 판문점 장소 선정에 대해 “우리는 평양, 서울 또는 판문점 어디든 좋다고 제안했고, 그에 대해서 남쪽의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하겠다고 하는 것은 북한이 선택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야 5당 대표와의 청와대 오찬 회동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상회담 경위를 묻자 이같이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시기에 대해서도 “조기에 대화를 할 수 있는 여건이 된다면 가급적 6월 지방선거로부터 간격을 두어서 되는 것이 좋겠다고 우리가 의견 제시를 한 것이고, 4월 말 정도 좋다고 한 것은 그렇게 서로 주고 받으면서 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국외에서 따로 비밀접촉은 없었다”며 “누가 먼저 제안했느냐는 (작년 7월) 베를린선언부터 시작하다면 우리가 제안한 셈이고, 또 (올해) 신년사를 생각하자면 북한 측에서도 호응을 했다할 수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가 얻어야 되는 궁극적인 목표는 비핵화”라며 “핵확산 방지라든지 그냥 동결이라든지 이런 정도를 목표로 삼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런저런 로드맵을 거쳐서 완전한 핵 폐기에 이르도록 합의를 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미국과 집중적으로 논의를 해야 할 것으로 보여진다”며 “비핵화 입구는 (핵) 동결이고 출구는 완전한 비핵화라든지 막연한 방법을 제시하고 했지만 앞으로 필요한 것은 보다 구체적인 협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정상회담이나 남북 간 대화의 진전은 비핵화와 함께 가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고, 속도를 내야 된다. 한-미 연합훈련 연기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이런 많은 이야기들이 주어졌고, 그에 대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입장을 우리 대북특사들이 확인하고 돌아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5일과 6일 대북 특사단의 방북이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의 중요한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하고,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을 방문해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