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권선거와 팬클럽의 정치개입 중단하라"
"관권선거와 팬클럽의 정치개입 중단하라"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도당, 김우남.문대림 예비후보 입장 발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13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도정은 관권선거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도당은 “원희룡 도정은 최근 학교장 및 학교운영위원이 참여하는 공교육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한다며 교육청도 모르게 각 학교로 공문을 발송했다”며 “더구나 간담회 장소는 소고기 전문식당으로 자신의 선거를 위한 접대는 아닌가라는 의혹과 함께 관권선거로 보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제주도당은 이어 “며칠 전 쓰레기 배출문제에 대해 우리당 후보들의 공약과 대안 제시가 이루어지자마자 고경실 제주시장이 나서서 반박하는 모습은 흡사 ‘원희룡 자위대장’의 모습이었다”고 비판했다.

김우남 예비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고경실 시장이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 관련 브리핑과 원희룡 도정의 공교육 활성화 방안 간담회는 정치개입 및 관권선거라고 규정했다.

김 예비후보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직자가 예비후보의 정책을 정면 비판한 것은 심각한 정치개입이고, 월권행위”라며 “원희룡 도정 역시 공교육 활성화 방안에 대해 교육감을 제치고 해야 하는 중대한 사안이냐”며 거듭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문대림 예비후보는 이날 논평을 내고 “원희룡 지사 팬클럽 ‘프랜즈원’은 인터넷 게시물에 문대림 후보와 모 인사와의 연대설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는 등 흑색선전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프랜즈원의 계정을 폐쇄하고 원 지사는 즉각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