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정기검사 어디서 받나
전기차 정기검사 어디서 받나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관·인력 전무…안전지원센터 건립 국비 53억 요청도 정부가 외면
교통안전공단 “국토부 용역 마무리되면 장비 도입될 것”
▲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지역에 보급된 전기자동차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1만대를 돌파했지만 정기 의무검사를 실시할 인프라는 갖춰지지 않아 안전사고 발생에 노출되고 있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도내에 등록된 전기차는 1만6대로 전국(2만7425대) 보유 대수의 36.4%를 차지하고 있다.

탄소 없는 섬 구축을 위한 친환경 정책으로 연말에는 1만5000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기차 역시 일반 차량처럼 4년에 한 번 정기 검사로 안전 운행이 가능한지 합격·불합격 판단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도내에는 전문검사기관은 물론 전문가도 양성하지 못해 기존 자동차 검사장비로 안전 여부를 체크하고 있다.

전기차에는 내연기관(엔진) 대신 리튬이온배터리가 장착됐다. 400볼트 고전압을 방출하는 배터리는 감전과 폭발, 화재 위험이 상존해 기존 장비 대신 전문 검사장비가 필요하다.

이에 대해 교통안전공단은 자동차관리법 개정과 전문검사 장비 도입을 위한 용역이 마무리되고 있으며, 조만간 관련 법령이 마련되면 전기차에 대한 정밀 검사기준이 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도는 올해부터 약 1000대의 전기차에 대한 정기검사가 필요함에 따라 전기차 안전지원센터 건립을 위해 국비 53억원을 요청했지만 정부는 수용하지 않았다.

정부는 경북 김천에 첨단자동차 검사연구센터가 들어서면서 기능이 중첩됨에 따라 수요 추이를 보면서 제주에 안전지원센터 설립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전기차 배터리는 고전압이어서 안전하고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지 정밀진단이 필요하다”며 “국토부가 실시 중인 용역이 마무리되면 관련 법령이 시행되고 장비가 도입될 것”이라고고 말했다.

제주도는 2013년 전국 최초로 302대의 전기차가 보급됐고, 2014년에는 674대가 등록돼 총 976대가 지난해부터 정기검사 대상에 올랐다.

그런데 교통안전공단 제주검사소에는 전문 검사장비가 없어서 일반 차량과 같은 장비로 배터리 안전성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제주검사소 관계자는 “전기차 배터리 검사장비는 현재 개발 단계에 있어서 지난해 일반 장비로 전기차 60여 대에 대한 배터리 검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