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급증에 카센터·LPG충전소 “나 어떡해”
전기차 급증에 카센터·LPG충전소 “나 어떡해”
  • 백나용 기자
  • 승인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20곳 폐업…업계 “수익성 열악 심각”

제주도가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면서 자동차 정비업계와 LPG충전소, 주유소 등이 위기에 처했지만 대책은 전무한 상태로 상생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3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2011년 41대였던 전기차는 지난 2일 기준 1만대를 돌파했다. 


전기차가 급증하면서 도내 정비업체와 LPG충전소, 주유소 등은 생존 기로에 놓였다.


자동차전문정비업체(이하 카센터)의 경우 지난해만 전년대비 20곳이 폐업했다.


도내 한 카센터 관계자는 “카센터의 경우 엔진 수리가 수익의 80%를 차지하지만 전기차는 배터리를 사용해 운영에 어려움이 많다”며 “피해를 받는 산업에 대한 아무런 대책이나 지원도 없이 정책을 밀어붙이기만 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원대오 제주도 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 이사장은 “전기차 확대 정책과 더불어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정책까지 시행되면서 5년부터 10년 이상 된 차를 주 수입원으로 하는 카센터의 상황이 열악해지는 실정”이라며 “특히 도심이 아닌 외곽지역에 있는 카센터의 경우 더욱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도 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은 오는 4월 7일 조합원 워크숍 열고 대책 마련에 머리를 맞댈 예정으로 행정의 관심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LPG 충전소의 경우 전기차 렌터카가 증가하면서 경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특히 앞으로 전기차 택시까지 확대될 경우 피해가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실제 제주도가 지난해 한국자치경제원에 용역을 의뢰한 결과, 도내 카센터는 2020년 100곳, 2025년 120곳, 2030년 200곳이 문을 닫아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또 내년부터 충전소 당 자동차 대수가 20% 이상 줄어들어 심각한 경영 위기에 처할 것으로 예상됐다.


주유소의 경우 탄소 없는 섬 2030 정책이 완료될 경우 한 곳도 생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아직 전체 등록 차량 중 전기차 비중이 미미하고, 전기차 도입이 중장기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만큼 변화의 대비할 시간은 충분하다고 내다보고 있다”며 “시장경제 원리에 따라 행정이 섣불리 손쓸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