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수 증산, 신화련 금수산장 동의안 부결해야"
"지하수 증산, 신화련 금수산장 동의안 부결해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성명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4일 성명을 통해 “민선 6기 마지막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에서 제주도 개발공사의 삼다수 생산용 지하수 증산 요구를 거부하고 신화련 금수산장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반드시 부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삼다수 증산 요구는 매년 심해지는 가뭄과 물 부족 사태에 대한 도민사회의 우려를 전혀 반영하지 않은 요구”라며 “제주도민의 생활과 삼의 질을 먼저 생각한다면 이와 같은 요구는 재고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또 “골프장 부지를 숙박시설로 편법개발하며 난개발을 부추기려는 신화령 금수산장 관광단지 개발사업도 도의회가 나서 멈춰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제주도민의 민의를 반영하는 민선 6기 제주도의회가 도민의 여론을 충분히 반영, 도민의 삶의 질을 위해 노력했다는 것을 실천으로 남겨 유종의 미를 거둬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