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68만 시대, 환경 인프라 새로 짜야
인구 68만 시대, 환경 인프라 새로 짜야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인구가 68만명을 돌파했다고 한다. 2016년 12월 66만명을 깬데 이어 2017년 7월 67만명을 넘어선 바 있다. 다시 지난 2월 68만명을 경신하면서 7개월마다 1만명씩 증가세를 보이는 거다. 이런 추세라면 내년 상반기에는 제주 인구가 70만명에 도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그야말로 파죽지세로 제주가 살고 싶은 곳으로 거듭나고 있는 것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인을 포함한 도내 인구는 68만1095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제주시는 49만3899명(72.5%), 서귀포시는 18만7196명(27.5%)이다. 양 행정시를 합한 인구는 매월 1100명 이상 늘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2월에만 1173명이 불었으니 하루 평균 39명씩 증가한 셈이다. 실로 가파른 상승세다.

이로 볼 때 인구 늘리기에 혈안인 다른 지자체들 입장에선 보통 부러운 일이 아니다. 인구 규모는 도시 경쟁력을 가늠하는 최우선 잣대이기 때문이다. 경제 활성화는 물론 성장 잠재력과도 직결된다. 그러니 인구가 는다는 건 그 자체로 상당한 의미가 있고 고무적인 일이다. 그야말로 제주가 변방의 섬에서 살고 싶은 이상향으로 탈바꿈하고 있는 것이다.

허나 빛이 있으면 그늘도 있는 게 세상 이치다. 단기간에 급증하는 인구로 제주사회가 몸살을 앓고 있는 게다. 부동산 가격 폭등, 교통체증 확산, 상하수도 용량 한계, 생활쓰레기 포화 등 갖가지 부작용이 그것이다. 그만큼 제주의 정주여건이 열약해지고 있다는 뜻이다. 그 속에서 제주의 청정환경이 멍들고 도민 삶의 질이 저하될 건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외적 성장의 폐해가 당해낼 수 없는 재앙으로 커지기 전에 대책을 서둘러야 한다. 그 출발점은 인구 수용계획의 전면 수정과 그에 맞는 도시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인구 증가는 분명 긍정적인 면이 존재한다. 허나 그 과정서 정주여건이 뒤따르지 못하면 되레 부작용만 커진다. 제주의 청정성을 보전하는 것만이 미래세대를 담보할 수 있는 최선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