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의 섬에 걸맞은 시스템 구축해야
전기차의 섬에 걸맞은 시스템 구축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전기자동차 1만대 시대를 열었다. 이는 전국의 2만7400여 대와 비교할 때 36%다. 도내 자동차 등록 대수가 전국의 2.2%에 지나지 않는 점을 고려하면 전기차 비중은 다른 지역과 비교해 월등하게 높은 수준이다. 보조금 지원 등 각종 지원책이 주효했다 할 수 있다.

올 연말까지 목표한 1만 5000대도 달성하리라 본다. 전기차 충전기 구축도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개방형 충전기는 695기에 달한다. 개인용 7589기까지 포함하면 모두 8284기가 설치됐다. ‘전기차의 섬’에 걸맞게 전국 최고 수준의 충전 인프라를 구축했다 할 수 있다.

문제는 안전운행과 관련한 인프라가 극히 미약하다는 것이다. 결함 여부를 따지는 검사 부문만 봐도 그렇다. 도내에는 전기차 전문검사기관은 물론 전문 검사장비도 없다. 일반 차량과 같은 장비로 전기차의 핵심인 배터리의 안전성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하니 말문이 막힌다. 이런 검사 결과에 오류가 없다고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는가. 더욱이 전기차의 배터리는 고전압이다. 감전과 폭발, 화재 등에 대한 경계는 아무리 지나쳐도 과하지 않다.

‘양지가 있으면 음지도 있는 법이다’라고 하지만 일반 자동차 정비업계의 실상도 들여다봐야 한다. 지난해 폐업한 카센터만 20곳에 이른다. 현재로선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수 있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전기차 수요가 늘수록 생존은 벼랑 끝으로 몰릴 것이다. 행정은 “전기차 도입이 중장기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만큼 변화에 대비할 시간은 충분하다”며 불구경할 것이 아니라 ‘상생’을 고민해야 한다.

전기차 정비 전문장비는 대당 억대에 달한다고 한다. 영세 업체로선 큰 부담이다. 당국은 자동차전문정비사업조합의 의견을 수렴해 여러 지원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전기차 안전지원센터 건립을 위한 국비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전기차 수요는 대세다. 이에 걸맞게 종합적이고 상생하는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