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고위급회담 3월 말 추진, 北에 제안 예정"
"남북 고위급회담 3월 말 추진, 北에 제안 예정"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3.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16일 회의서 결정...30~40명 규모의 자문단 위촉키로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왼쪽)이 1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준비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는 다음 달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을 이달 말 추진하기로 하고 이를 북측에 공식 제안하기로 했다.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첫 전체회의를 개최한 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또 지난 두 차례 정상회담 경험을 공유하고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30~40명 규모의 자문단을 위촉하기로 했다.

 

임 실장은 “전체회의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전기가 돼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를 위해서 한반도 비핵화, 획기적인 군사적 긴장 완화를 포함한 항구적 평화 정착 그리고 남북관계의 새롭고 담대한 진전을 위한 의제에 집중해 준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4월 하순 판문점에서 열리면서 하루만 진행하는 방안이 유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준비위원회는 앞으로 주1회 회의를 준비하고, 분과회의는 수시로 개최하면서 속도감 있게 정상회담을 준비할 계획이다.

 

한편 대북특사단 방북 시에 합의했던 우리 측 예술단과 태권도 시범단의 평양 방문 공연을 다음 달 초에 추진키로 하고, 대표단장은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이 맡기로 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