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확정
남북정상회담,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확정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고위급 회담서 공동보도문 채택
4월 4일 의전·경호·보도 관련 실무회담 개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정상회담이 다음 달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다.

 

남북은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남북은 이달 초 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 방북을 통해 4월 말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데 이어 이날 날짜를 확정지었다.

 

남북은 또 이번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해 다음 달 4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의전·경호·보도 관련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남북은 이와 함께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관계 진전 등과 관련 의견을 교환했고, 필요하다면 다음 달 중 후속 고위급회담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공동보도문을 통해 기타 제기되는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차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북측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김명일 조평통 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2000년 6월 김대중 당시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2007년 10월 노무현 당시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에 이어 세 번째이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날짜가 확정된만큼 주어진 기간 동안 회담 준비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획기적인 전기가 될 수 있도록 온 국민이 마음을 하나로 모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대변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중정상회담과 관련 이날 환영 논평을 내고 “김 위원장이 북중 정상회담 자리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의지를 확실히 밝힌 것은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중국이 한반도 평화 논의에 참여하게 된 것은 한반도 정세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이어질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에서 항구적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의 확실한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