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4·3 아픈 역사 외면 사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4·3 아픈 역사 외면 사죄"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4.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 70주년을 맞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NCCK)가 제주의 아픈 역사를 외면했던 시간을 사과했다.

 

NCCK는 지난 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제주4·3사건 70년, 역사정의와 화해를 위한 기도회’를 개최, 제주4·3사건의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해 기도하고, 그간 기독교의 폭력성과 잘못을 사죄했다.

 

특히 NCCK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제주4·3사건은 해방공간에서 한국전쟁에 이르는 시기 분단과 냉전체제 안에 장치된 구조적 폭력의 결과였다”며 “이것은 가슴시린 민족분단에 권력을 덧입혀 민중들을 죽음의 공포로 내몰아 버린 통치자들의 만행이며, 집단적 광기의 극치”라며 제주4·3을 정의했다.

 

이어 “편을 가르고 등을 돌리며 편견과 아집에 사로 잡혀 스스로 심판자의 자리에 서서 죄악에 동참했다”며 “우리 안의 무서운 폭력성을 회개하고 우리의 잘못을 사죄한다”고 기도했다.

 

그러면서 NCCK는 “앞으로 제주4·3의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해 적극 나서는 한편, 제주4·3을 잊지 않고 함께 기억하는 일에 동참하며 기도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