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렁큰타이거' 이제 안 쓴다…상반기 마지막 앨범 발매
'드렁큰타이거' 이제 안 쓴다…상반기 마지막 앨범 발매
  • 제주신보
  • 승인 2018.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선공개곡 'YET' 발표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열린 주노플로의 첫 미니앨범 발표회에서 소속사 대표 타이거JK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열린 주노플로의 첫 미니앨범 발표회에서 소속사 대표 타이거JK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드렁큰 타이거로 활동하는 래퍼 타이거JK(본명 서정권·44)가 '드렁큰 타이거'라는 이름으로 마지막 앨범을 낸다.


소속사 필굿뮤직은 "타이거JK가 13일 새 싱글 '옛'(YET)을 시작으로 상반기 중 드렁큰타이거 정규 10집을 발표한다. 드렁큰타이거라는 팀명으로 내는 마지막 작품"이라고 11일 밝혔다.


드렁큰타이거는 1999년 타이거JK와 DJ샤인의 힙합 듀오로 데뷔했지만 2005년 정규 5집 이후 DJ샤인이 팀을 떠나면서 혼자 활동했다. 2012년에는 전 소속사인 정글엔터테인먼트에서 독립해 아내인 윤미래, 래퍼 비지와 힙합 레이블 필굿뮤직을 차렸다.


필굿뮤직 관계자는 "'드렁큰타이거'라는 이름을 쓰는 데 상표권 문제 등 법적 문제가 있는 건 전혀 아니다"라며 "타이거JK가 정규 10집을 내는 과정에서 천천히 이유를 설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옛'은 2009년 히트한 정규 8집 '필굿뮤직'(Feel gHood Muzik : the 8th wonder)의 프로듀서 랍티미스트와 손잡고 만든 노래다.


산전수전을 겪은 타이거JK의 삶을 뼈대로, 힙합은 한순간의 유행이 아니라 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음악이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