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신고하면 최고 4천만원 포상금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신고하면 최고 4천만원 포상금
  • 제주신보
  • 승인 2018.0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은 10일 개인정보 유출 사례를 신고할 경우 최고 4만 달러(4천200만 원)의 포상금을 지불하겠다고 밝혔다.


이 포상금 프로그램은 데이터 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를 통해 8천700만 명 이상의 페이스북 이용자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건으로 인해 곤경에 처해있는 페이스북이 사태 수습을 위해 내놓고 있는 일련의 대책 가운데 하나다.


CNBC 방송은 "버그를 신고할 때 포상금을 지불한 적은 있었지만,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포상금을 내건 것은 소셜미디어 업계에서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알렉스 스타모스 페이스북 최고보안책임자는 블로그를 통해 "'포상 프로그램'은 보안 취약점과 관련이 없는 (의도적인) 데이터 남용 사례를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신고자에게는 그 내용에 따라 최소 500달러에서 최고 4만 달러를 지불하겠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유출 사례가 신고되면 자체 조사를 통해 해당 앱을 폐쇄하거나, 소송까지 제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페이스북은 9일 소셜미디어가 선거와 민주주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연구를 하는 학술기관이나 개별 학자에게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