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정은 잃어버린 4년"
"원희룡 제주도정은 잃어버린 4년"
  • 김승범기자
  • 승인 2018.0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김우남.문대림 정권교체 한 목소리

김우남·문대림 후보가 사회자 공통 질문인 ‘현 제주도정에 대한 평가와 대안’에 대한 질문에는 뜻을 같이 했다.


우선 김우남 후보는 “원희룡 제주도정 4년을 잃어버린 4년으로 본다. 전반기 2년은 대선을 준비한다고 비웠고, 나머지 2년은 도지사 재선을 위해 살았던 시간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도지사 원희룡은 없었던 불행한 시대, 그래서 이번 선거는 반드시 원희룡 지사를 심판해야 한다고 확신한다”며 “서울시장 나올 때는 서울사람이고 제주에서는 제주의 아들이라고 했다”며 비판했다.


김 후보는 “(원희룡 지사)소신과 정책보다는 이미지로 승부하는 정치인인 것 같아 안타깝다”며 “도청은 중앙정치를 내다보는 이가 도지사가 돼서는 안 된다. 도민의 삶을 살피는 그런 곳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대림 후보 역시 김 후보의 평가에 동의하며 “원희룡 지사는 준비 없이 도지사가 됐다”며 “문제는 도민들에 대한 성의가 없었고, 도정 운영 철학이 없었다. 그러다보니 성과도 없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모든 정책집행 과정에서 도민들을 주체가 아닌 객체로 생각했고, 따르라 식으로 혼란과 갈등을 부추겼다”며 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인구와 관광객 증가에 대한 과부하가 문제에 대해 미리 대비를 했어야 함에도 임기 막판 1년에 허둥지둥 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환경이 깨지고 정체성이 무너졌다. 이번 선거에서 정권을 교체해 당찬 제주의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고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