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 오빠 잊지 않겠습니다
언니 오빠 잊지 않겠습니다
  • 고봉수 기자
  • 승인 2018.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하루 앞두고 15일 제주시청 어울림마당에서 설치 된 임시 분향소 앞에서 추모 버스킹 공연을 앞두고 귀일중학교 학생들이 노란 리본을 만지며 추모하고 있다. 고봉수 기자 chkbs9898@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