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생활체육인들 우정·열전의 장 막 내려
韓·中 생활체육인들 우정·열전의 장 막 내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한·중 생활체육교류 행사,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닷새간 제주시 일원서
한국, 배드민턴·볼링 종목서 승리…중국 측 선수단, 돌문화공원 탐방 후 본국 돌아가
2018 한·중 생활체육교류가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닷새간 제주시 일원에서 열렸다.
2018 한·중 생활체육교류가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닷새간 제주시 일원에서 열렸다.

올해로 18회째를 맞은 2018 ·중 생활체육교류가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닷새간 제주시 일원에서 열렸다.

 

대한체육회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 등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한·중 양국민의 우호를 다지고, 지역과 종목 간 교류 정례화의 계기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기간 양국 30세 이상 65세 이하 생활체육 동호인 62명은 배드민턴과 볼링, 탁구, 테니스, 농구 등 5개 종목을 겨뤘다.

 

경기 결과 한국이 배드민턴 전 종목, 볼링 남녀 혼성 2인조와 여자 개인전에서 승리했으며, 나머지 탁구와 테니스, 농구는 중국에 졌다.

 

중국 측 선수단은 대회를 마친 후 제주돌문화공원을 탐방한 뒤 16일 본국으로 돌아갔다.

 

제주도체육회 관계자는 중국 측 선수단이 도민체전 개회식에도 참석해 대회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이번 행사를 통해 양국 간 미래지향적 관계 형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중 생활체육교류 행사는 2001년부터 시작돼 해마다 양국 선수단의 상호 초청·파견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